서울시, 연구 결과 발표
일각선 "지나치게 낙관적"
서울시가 서울역, 세운상가, 창신·숭인 일대 등 서울 도심 세 곳의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일자리 8만8000여 개가 창출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서울시는 도시재생사업이 주변의 민간 개발, 상권 활성화 등으로 이어지며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의 ‘도시재생사업에 따른 고용창출효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서울시의 1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곳 중 서울역 일대, 세운상가, 창신·숭인 등 세 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서울역 일대 ‘서울로 7017’과 세운상가 일대 ‘다시세운 프로젝트’ 1단계 사업은 각각 작년 5월과 9월 마무리됐다. 창신·숭인 지역은 일부 핵심시설이 올해 초 준공을 앞두고 있다.
서울시는 3개 도시재생사업에서 총 8만8693명이 새 일자리를 얻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중 서울시가 직접 예산을 투입해 공사하거나 고용할 때 발생하는 직접고용효과는 5132명, 간접고용효과는 8만3561명이다.

이번 연구 결과가 지나치게 낙관적이라는 시각도 있다.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1∼2016년) 서울 전체에서 늘어난 취업자는 총 11만2000명이다. 도시재생사업지 세 곳에서 창출될 것이라고 추산된 일자리 수와 약 26%밖에 차이 나지 않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