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주공 5-1구역 시공사 선정

롯데건설은 최근 열린 경기 안산시 고잔동의 ‘중앙주공5-1구역(조감도)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롯데건설이 올해 첫 수주에 성공한 곳으로 사업비는 1833억원 규모다. 지상 5층 규모의 570가구를 지상 최고 37층 903가구(전용면적 51~101㎡)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하는 사업이다.

중앙주공5-1구역은 안산시청이 가깝고 서울지하철 4호선 중앙역이 걸어서 10분 거리다. 롯데백화점, 롯데시네마 등 안산 중심상권을 이용하기 편리하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8월 수주한 ‘중앙주공5-2구역’(1014가구)과 함께 2000가구 규모의 롯데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2013년 고잔연립 재건축(1005가구), 2016년 군자주공5단지 재건축(469가구)을 포함해 최근 5년간 안산에서만 총 4개 단지, 3391가구 건립을 추진 중이다.
롯데건설 재건축 수주팀 관계자는 “안산시를 대표하는 최고급 주거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마수걸이 수주로 2013년부터 이어온 도시정비 사업 ‘연 1조원 클럽’ 가입에 시동을 걸게 됐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