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4개월 만에 6인조로 컴백한 그룹 인피니트가 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인피니트의 세 번째 정규앨범 '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동우는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이 두 번이나 바뀌었을 정도로 고민했다"고 말했고, 성규는 "기다림이 길다보니 보다 좋은 앨범을 선물해드리기 위해 욕심을 냈다"면서 "멤버들의 노력이 그만큼 더해졌다"고 말했다.
우현은 "이 앨범에 실리지 않은 노래 중에도 좋은 곡이 많다. 수록곡은 새로운 작곡가님들과 작
업하기도 했다. 여섯 명의 합이 잘 어울리는 곡을 찾아서 좋은 결과물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Tell Me(텔미)'는 인피니트 특유의 감성은 유지하되 미니멀한 사운드와 절제된 보컬로 몽환적이며 세련된 느낌이 더해져 기존의 인피니트와 같은 듯하면서 완전히 다른 새로운 느낌의 곡이다. 한층 여유로워지고 성숙해진 퍼포먼스 또한 더욱 주목할만하다. 8일 오후 6시 발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