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배우 이보영 측이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이보영 소속사 플라이업은 8일 공식 자료를 통해 "최근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이보영 배우를 향한 지속적이고 악의적인 근거 없는 루머와 악플 등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면서 "배우 본인이 처벌을 원치 않아 그동안 대응을 하지 않았으나 현재 촬영중인 드라마 작품 관련 기사에도 사실이 아닌 내용으로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댓글이 게시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보영 측의 이같은 명예훼손 방지 움직임에 과거 이슈가 됐던 배우 장희진의 '전어 서비스'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장희진은 이보영과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이보영과 여행을 자주 다니는데 이보영을 알아보고 서비스를 많이 준다"며 "거제도에 놀러갔을때 내가 '전어가 먹고싶다'고 말하자 이보영이 사장님께 '전어를 서비스로 달라'고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일화를 전했다.

장희진 라디오스타 출연 발언

장희진은 이어 "잠시 뒤 사장님이 '내딸 서영이'에 나오는 선우(장희진)가 아니냐'며 서비스를 줬다"고 소개했다.
이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연예인 갑질이냐", "연예인이라고 값비싼 음식을 서비스로 달라는게 말이 되는 일인가", "특권의식 심하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일파만파 논란이 확산되자 장희진 소속사 럭키컴퍼니 또한 공식 자료를 통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장희진 측은 "본의 아니게 방송 중 한 일화로 전한 부분이 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됐다"면서 "더욱 반성하고,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같은 사과문에도 네티즌들은 "최초 유포자인 장희진에게 사과를 받아야지 문제삼은 네티즌에게만 강경대응하겠다는 건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