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제빵사 불법파견 문제 해결을 위해 모인 시민사회단체가 제빵사를 고용할 자회사의 지분·인적구성에서 협력업체를 배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비정규노동센터와 참여연대 등을 구성된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8일 오후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 그룹의 서울 양재동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파리바게뜨 본사·협력업체·가맹점주가 각각 3분의 1씩 투자한 자회사(합작법인) '해피파트너스'에서 협력업체 지분을 빼라고 요구했다.

해피파트너스에 이사로 등재됐거나 직원으로 등록된 협력업체 사장과 관리자를 배제하고, 해피파트너스라는 상호도 바꿀 것을 주문했다.

이어 "본사 요구대로 자회사가 제빵사를 고용하더라도 실질사용자인 본사가 제빵기사 고용에 대해 공동책임을 져야 한다"며 원하청 공동교섭 등 노사공동협의체를 구성해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SPC 측은 양대 노총 소속 노조와 협의 과정에서 본사가 해피파트너스 지분 과반을 보유하고 협력업체를 제외해 달라는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인 바 있다.

한편 시민대책위는 협력업체와 해피파트너스 소속 관리자 일부가 여전히 제빵사들에게 강압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조합원 최모씨는 "협력업체가 근로계약서 사인에 사인하라고 강요와 압박과 협박을 했다"며 "이를 거부하자 이달 1일부터 대기 명령을 내려 지금 일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SPC 측은 해당 조합원이 새해부터 일하지 못하게 된 것은 일하던 매장이 폐점한 데 따른 것으로 근로계약서 사인 강요 등 사안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