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새 모바일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 / 사진=넥슨 제공

넥슨은 내부 개발조직 왓스튜디오에서 만든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이하 듀랑고)'의 사전예약자 수가 150만명을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이달 중 출시 예정인 듀랑고는 '마비노기' '마비노기 영웅전'을 개발한 이은석 넥슨 왓스튜디오 디렉터의 신작 게임이다.

알 수 없는 사고로 공룡 시대로 넘어온 이용자들이 생존을 위해 야생의 땅을 개척해 나가는 독특한 설정을 바탕으로 한다. 게임 안에서 탐험과 채집, 사냥, 정착, 사회 건설 등 다양하고 자유로운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듀랑고는 새로운 지적재산권(IP)과 참신한 게임성이 주목받으며 사전예약 첫날 30만명을 끌어모았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