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진 이보영 논란 사과

배우 장희진 측이 이보영 전어 에피소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8일 장희진은 소속사 럭키 컴퍼니를 통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합니다. 본의 아니게 방송 중 한 일화로 전한 부분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더욱더 반성하고,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장희진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보영과 함께 여행을 다니며 생긴 사연을 전했다.

거제도의 한 식당에서 장희진은 이보영에게 전어 서비스를 요청했고 이보영은 식당 아주머니에게 부탁드렸지만 거절당했다. 하지만 식당주인은 결국 장희진을 알아보고 서비스를 줬다는 것.

이같은 장희진의 발언은 독이 됐다. 이보영 측은 8일 해당 발언 이후 시달리던 루머와 악플에 법적 대응을 나서기로 입장을 밝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