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통합 최종결정한 적 없어"
반대파 "전당대회 무산시도 후 창당"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움직임에 빨간 불이 켜졌다.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의 격럴한 통합거부 움직임에 이어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통합에 대한 최종결심을 하지 않았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양당의 통합절차가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통합을 결심했다고 한 적이 없다"며 "의원총회에서 통합 이야기를 의논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 통합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당의 정체성과 안보관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 유 대표는 "안보위기가 심각한 이런 상황에서 안보위기의 해법 등은 생각을 같이 하는 정당과 같이하는 것이 맞다"며 햇볕정책 등 국민의당의 기존 안보관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협의체 소속인 오신환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유 대표의 입장에 대해 "당 대표로서 통합을 확정지을 수 없는 것"이라며 "협상 내용이 말도 안된다고 하면 (통합이) 안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통합을 거부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국민의당 내 통합 반대파가 구성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는 이날 오전 "촛불민심에 반하는 보수야합에 동참할 생각이 없다"며 "통합중단, 전당대회에서 투표저지, 또는 전당대회 원천무산에 우선 추진하되 그래도 안 된다면 개혁신당을 창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