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을 앞두고 "남북관계 개선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산가족 문제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회담을 하루 앞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평창올림픽·패럴림픽 북한 참가와 관련해 논의를 집중하겠다"며 "워낙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회담이고 국민들이나 국제사회의 관심도 많은 만큼 성실하게 준비해서 회담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지난 주말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등 우리측 대표단이 모여 회담 대책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장관과 차관이 회담 대표단에 처음으로 나란히 포함된 데 대해 "이번에 (고위급회담을) 하게 되면 앞으로 실무협의를 계속해야 될 것이고 이를 원만하게 해나가기 위해 그렇게 진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장관은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북측의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 출전 여부에 대한 질문에 '참가할 것 같다'고 답한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 입장을 들어보고 최대한 북측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데 맞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