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파트너즈 노조 집행부 "3자 합작법인 유지" 결론
가맹본사도 비판…"노조와 상의 없이 양대노총 요구 수용했다"
고용부, 새 노조와 만나 입장 파악 나서기로

파리바게뜨 제빵사의 직접고용 문제를 놓고 양대 노총계열 노조가 기존 3자 합작법인을 본사 자회사로 바꾸라고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 생긴 합작법인의 노조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고용부의 파리바게뜨 본사에 대한 불법파견 판정 및 제빵사 5천309명에 대한 직접고용 시정지시로 인해 촉발된 이번 사태는 결국 3개 노조가 마찰을 빚는 '3勞 갈등' 구도로 전개되고 있다.

파리바게뜨 3자(본사·가맹점주·협력업체)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 노동조합 전진욱 수석부위원장은 8일 "최근 집행부 회의를 열고 3자 합작법인을 본사 자회사로 바꾸기 위해 지분 구조를 변경하라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계열 노조의 요구에 반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노총 계열의 요구는 4천500명의 제조기사들이 몸담고 있는 회사를 없애고 다시 만들라는 것인데 우리 노조 입장에서는 절대로 이를 수용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국노총 계열에 대해서도 "민주노총과 다소 차이가 있고 일부 공감이 가는 부분도 있지만, 가맹 본사가 과반 지분을 차지하도록 지분 구조를 변경하도록 요구하고 있는 것에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 노조는 근로자들의 일자리 인정이 최우선이며 좀더 나은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설립됐기 때문에 이제 양대노총 계열과는 다른 독자 노선을 걸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해피파트너즈 노동조합은 지난해 12월 8일 강남구청에 노조 설립 신고를 하고 신고증을 받았다.

현재 조합원 수가 700명을 넘어섰으며 조합원 대부분은 고용부의 본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대상이다.
전 수석부위원장은 양대노총의 요구를 수용한 파리바게뜨 본사에 대해서도 불만을 제기했다.

그는 "무엇보다도 (파리바게뜨 본사가) 회사에 몸담고 있는 제조기사의 입장을 우선적으로 들었어야 한다"며 "4천500명이 다시 근로계약서를 작성해야할지도 모르는 혼란스러운 상황인데 가맹 본사의 행태를 보면 과연 다수의 제조기사들을 염두에 두고 있는지 의심이 간다"고 꼬집었다.

이어 파리바게뜨 본사가 가맹점주나 협렵업체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가맹점주들이 점포를 운영해야 제조기사 일자리가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이들의 입장도 중요하다"며 "더군다나 양대노총 요구대로 협력업체들이 배제된다면 제조기사 외에 다른 근로자들 일자리가 없어지는건 누가 책임지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맹본사, 협력업체, 가맹점주, 제조기사 4자가 모두 상생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해피파트너즈의 기존 합작법인 방식을 고수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이처럼 새로운 노조가 양대 노총의 요구에 반발하면서 그동안 파리바게뜨 본사에 대해 노조의 요구를 가급적 수용하라는 입장을 취해온 고용부로서는 딜레마에 빠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고용부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해피파트너즈 노조 측과 만나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장 파악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노사정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새로운 노조가 생겨났기 때문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뿐 아니라 이들의 목소리도 고용부가 들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파리바게뜨 본사는 지난 5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열린 3차 간담회에서 제빵사 양대 노조를 만나 3자 합작법인에서 협력업체를 빼라는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한국노총 계열은 사명만 변경하면 수용하겠다고 했으나 민주노총 계열은 사업자 등록을 취소하고 새 회사를 만들어 다시 근로계약을 체결해야 한다면서 협상 결렬을 선언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