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농단' 박근혜 재판에 줄줄이…

'최순실 청문회' 증언 13개월 만에
법원, 실무 임원들도 증인 소환
이번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 법정에 대기업 총수들이 줄줄이 증인으로 선다. 2016년 12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청문회장에 총수들이 증인으로 나선 지 13개월 만의 재등장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손경식 CJ그룹 회장을 증인으로 소환해 8일 K재단과 미르재단 강제 출연 여부에 대한 증언을 들을 예정이다. 11일에는 구본무 LG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총수 네 명이 증인으로 소환된다. 다만 조 회장은 미국 출장을 이유로 법원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오는 15일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이들은 기본적으로 ‘정부 요구에 협조한 것’이라는 청문회 때 진술과 같은 취지의 답변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문회 당시 발언 내용이 이미 재판부에 증거로 제출돼서다. 다른 내용을 진술하면 오히려 위증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실무를 맡았던 임원들도 증인으로 줄이어 나온다. 9일에는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 박영춘 SK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 등이 재단 출연 결정 배경과 총수에게 보고했는지 등 관련 절차를 법정 증언한다.

검찰과 변호인 측은 ‘강요’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일 증인으로 출석한 여은주 GS 부사장과 신동진 한화그룹 상무는 ‘청와대 요청이라 어쩔 수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기업이 재단 설립 취지와 액수에 공감해 자발적으로 출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재단 강제 출연 혐의에 대한 증인 신문을 마치면 재판은 사실상 마무리 수순을 밟는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