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논평
"북한이 대화와 평화 제스처를 취할 때가 가장 위험한 순간"

자유한국당이 7일 이틀 앞으로 다가온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남북대화는 첫째도 둘째도 북한의 핵 포기와 무력도발 중단"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핵개발 포기와 무력도발 포기 같은 근본적인 해법이 없는데도 대화를 위한 대화, 북한과 김정은 체제를 정상국가로 대접하는 패착을 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북한이 걸어온 길을 봤을 때 북한이 대화와 평화 제스처를 취할 때야말로 가장 위험한 순간이었다"며 "우리가 북한과 대화 하는 동안 그들은 항상 뒤에서 무력도발을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이같은 예로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서 남북한 선수단이 처음으로 공동입장하며 한반도기를 흔든지 2년 만에 장병 5명을 숨지게 만든 제2연평해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기를 든지 5개월 뒤엔 미사일 도발, 3달 뒤엔 첫 핵 실험을 감행한 점도 지적했다. 2007년 창춘 아시안게임에서 한반도기를 든지 1년 6개월 뒤엔 금강산에서 관광객을 사살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평화적인 올림픽을 바라지 않는 사람은 없다"면서도 "평창올림픽이 김정은의 거짓 평화 술책과 남남갈등의 촉매제로 쓰이는 비극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역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