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비트코인 거래소 추적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가상화폐 비트코인 열풍의 명암을 쫓았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新 쩐의 전쟁-비트코인' 편을 방영했다.

열풍을 넘어선 광풍이라는 지적이 나올 만큼 한국의 가상화폐 시장은 이미 100만 명 이상이 유입된 상황이다.

인터넷에서는 단기간에 수억 원을 벌어 회사를 그만뒀다는 이야기, 학자금 대출을 모두 상환했다는 취업 준비생의 사연 등,연일 가상화폐 투자 수익을 인증하는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제작진은 인터넷에 떠도는 비트코인 대박 신화 소문의 주인공들을 직접 만났다. 이들은 로또 20번 맞은 금액인 280억 원을 번 23세 청년, 2억을 벌고 직장마저 관둔 전 직장인 등 다양했다.

낮은 가격에 코인을 산 뒤 높은 가격에 팔아 고수익을 실현한 이들은 속칭 ‘운전수’라 불린다.

23살의 이 청년은 가상화폐 시작 당시 8만원의 초기 자금을 투자해 280억을 소유하고 있었다. 인터뷰를 진행하는 2시간 동안만 약 30억이 늘어났다면서 2000만원을 현금화 하는 모습을 제작진에게 확인시켰다.
하지만 이들은 가상화폐의 값어치가 더 오를 것을 예상하고 대부분 현금화 하지 않고 기다리는 것이 공통점이다.

반면 높은 가격에 내놓은 코인을 산 후 가격이 급락해 큰 손해를 본 투자자, 이른바 ‘시체’들도 만났다.

최근 국내의 한 거래소가 해킹으로 인해 고객의 돈 170여억 원을 도난당했고, 각종 투자 사기와 가짜 코인을 이용한 다단계 사기 또한 성행하고 있다. 고액의 돈이 오고 감에도 불구하고 어떠한 안전장치도 마련되어 있지 않아 피해자들은 모든 책임을 스스로 떠안아야 했다.

어떠한 제한도 없이 24시간 동안 운영되는 거래소. 상대적으로 불완전한 운영과 보안 시스템, 과열된 분위기에 최근 정부는 특별 대책을 발표하며 가상화폐 거래 규제에 나섰다.

하지만 이러한 움직임에도 투자 열기는 사그라지지 않는 듯하다. 누군가는 장밋빛 혁신을 말하고, 누군가는 도박에 빗대어 말한다.

가상화폐는 일명 흙수저라 불리는 서민들에게 제2의 인생을 열어줄 새로운 대박 투자 수단일까, 아니면 아직 꺼지지 않아 그 실체가 확인되지 않은 불안한 거품일까.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