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일요일인 7일 날씨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분포를 보이겠다. 다만 강원 영서 북부, 강원 산지를 비롯한 일부 내륙은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1∼10도로 전날(0.8∼9.5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흐려질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은 대기 정체 때문에 오전과 밤에 '나쁨' 수준 농도 가능성은 있다.

현재 서울과 일부 경기도, 강원 영동, 경상도, 일부 전남에 건조 특보가 발효됐다. 대기가 매우 건조한 상태가 이어져 불조심이 요구된다.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에 제주도부터 비가 내릴 전망이다. 밤에는 남부지방에도 5∼30㎜의 비가 오겠다. 이날 오후부터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