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북학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6일 평양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장 위원이 스위스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둘러싸고 IOC측과 협의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장 위원은 이날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북한이 평창올림픽의 출전권을 확보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종목에 참가할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참가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1일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의 선수단 파견과 관련한 내용을 논의할 남북 고위급회담은 오는 9일 열릴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장 위원이 IOC측과 협의하는 것이라면 북한이 올림픽 참가에 긍정적인 자세인 것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