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최근 정치권 인사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가 과거 이명박 정부 때 아랍에미리트(UAE)와 체결한 군사 관련 양해각서(MOU)를 수정하려다 UAE 측으로부터 문제제기를 받았으며, 이를 수습하기 위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UAE를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송 장관은 이 인사에게 지난해 11월 3일 UAE를 방문해 2009년 김태영 전 국방부 장관이 UAE와 체결한 MOU에 절차상 문제가 있었고, 국내법상 국회 동의를 거치거나 내용을 변경해야 한다고 밝히자 UAE 측이 거부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장관이 귀국 후 UAE 측의 반발을 보고하자 이 문제를 덮어둘 수만은 없다고 판단한 문재인 대통령이 임 실장을 특사로 파견하기로 한 것이라고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장관은 또 노무현 전부 때인 2006년 11월 UAE와 체결된 군사협정이나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12월 체결된 상호군수지원협정(MLSA) MOU는 임 실장 특사 파견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 장관은 지난 3일 국회 국방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을 만나 UAE 관련 대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국방부는 관련 대화가 없었다며 공식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