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 NHKL 캡처

6일 새벽 일본 수도권에서 진도 4의 지진이 발생했다. 하지만 전날 기상청의 실수로 긴급지진속보가 잘못 발표된 뒤 발생한 지진이어서 시민들의 불안이 컸다.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0시 54분 지바현 북서부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km로 지진해일 우려는 없었다.

이 지진으로 도쿄도 주오구와 미나토구, 가나가와구, 시부야구 등에서 진도 4가 관측됐다. 진도 4는 전등 등 천장에서 내걸린 물건이 크게 흔들리고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는 수준의 진동이다.
일본에서 이 정도 규모의 지진은 드물지 않다. 하지만 전날 발표된 일본 기상청의 오보 소동 뒤에 발생한 까닭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기상청은 전날 오전 우연히 거의 동시에 발생한 2개의 지진을 같은 지진으로 보고 긴급지진속보를 잘못 발표했다. 오전 11시 2분에 3초 간격으로 동해 인접지인 이시카와현과 여기서 350km 떨어진 이바라키현에서 각각 규모 4.4와 3.9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이를 1개의 지진으로 본 것이다. 이 대문에 더 심한 지진이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 내는 긴급지진속보를 발표하고 규모 5강의 지진이 예상된다고 알렸지만 두 지진 모두 흔들림 수준은 진도 1~3에 그쳤다.

기상청은 지진 초기 미동인 P파를 분석해 주요 진동인 S파를 예측하는 시스템을 운용 중이다. 긴급지진속보는 이 가운데 최대 진도 약 5약 이상이 예상될 때 진도 4 이상의 지역에 대해 발표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