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캡처

배우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에서 하차하겠다는 발언을 수습했다.

이시언은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다음주부터는 이시언이 아닌 본명인 이보연으로 출연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인터뷰에서 전현무가 연예대상을 받을 경우 방송에서 하차하곘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이날 방송에서 나 혼자 산다 출연진들이 전현무의 대상 수상을 축하했지만 이시언은 웃지 못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시언은 "설마 전현무가 받을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면서 "다음주부터는 얼굴에 점 하나를 찍고 이시언이 아닌 본명 이보연으로 출연하겠다"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이시언은 이번 연예대상을 통해 배우로서도 받지 못했던 신인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