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비먼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보. 한경DB

한미 당국이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 공식 착수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자동차와 농축산물 등 각 분야 개정을 요구하며 대대적인 압박에 나서기로 해 양국 간 치열한 힘겨루기가 예상된다.

양국은 6일 오전 워싱턴 DC 미 무역대표부(USTR)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정책국장과 마이클 비먼 USTR 대표보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1차 협상을 시작했다. 이날 협상은 양측 협상단 간 첫 자리인 만큼 탐색전 성격이 크기 떄문에 서로의 입장만 확인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은 무역적자가 큰 자동차의 비관세장벽 해소와 자동차 및 철강의 원산지 기준 강화 등을 놓고 압박을 가하면서 농축산물 시장 개방을 요구할지도 관심을 끈다. 정부는 이익균형의 원칙에 따라 미국 측 요구에 상응하는 요구를 관철하고 농축산물 등 민감한 시장은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대표적 독소 조항으로 꼽혀온 투자자-국가분쟁해결제도(ISDS) 개선과 국내 농축산업계가 요구한 미국산 쇠고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 기준 완화 등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산업부는 1차 협상 이후 3~4주 간격으로 후속 협상을 진행할 방침이다. 하지만 언제 타결될지는 미지수다. 유 국장은 "국익을 최우선으로 염두에 두고 이익의 균형을 이루면서 협상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