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 협력업체 제외하고 본사 과반 지분 갖기로
한노총 "상호 변경하면 제안 수용"…민노총 "해피파트너즈 인정 못 해"

파리바게뜨 제빵사의 직접고용 문제를 놓고 본사와 양대 노총 소속 제빵사 노조가 5일 협상을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사측이 사태 해결을 위한 안을 제시했지만,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노조가 이견을 보이면서 사태 해결이 더욱 꼬이는 모양새다.

파리바게뜨 제빵사 양대 노조와 사측은 이날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만나 3차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측은 이날 기존에 추진하던 3자(본사·가맹점주·협력업체) 합작법인 '해피파트너즈'에서 협력업체를 제외하고 이 합작법인에서 본사가 과반 지분을 갖는 방안을 노조에 제시했다.

두 노조는 그동안 협력업체가 제빵사 불법파견의 주체이기 때문에 합작법인에 포함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었다.

사측은 이를 수용해 합작법인에서 협력업체를 빼겠다고 전격적으로 제안했지만, 기존 해피파트너즈를 인정할 것이냐를 두고 두 노조의 의견이 갈렸다.

민노총은 협력업체가 빠지더라도 해피파트너즈의 사업자 등록을 취소하고 새 회사를 만들어 다시 근로계약을 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노총 측 참석자 4명은 이런 이유로 이날 간담회 도중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간담회장을 나왔다.

그러나 한노총은 남아서 사측과 남은 협의를 진행했다.

한노총은 해피파트너즈의 상호만 변경한다면 사측 안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한노총 중부지역 공공산업노조 문현군 위원장은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사측에 해피파트너즈 명칭을 변경할 것과 2년 이내에 제빵사 임금을 정규직 수준으로 맞춰 달라고 요구했다"며 "상호 변경 여부를 보고 다음 주 초 우리의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한노총은 이견을 보인 민노총 측과 주말 동안 추가 협의를 거쳐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사측과 단독으로라도 협상 타결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파리바게뜨 본사 관계자는 "한노총이 요구하는 내용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본사는 그러나 민노총이 요구하는 '해피파트너즈 사업자 등록 취소와 새 근로계약 체결'은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4천500여명 이상의 직원이 해피파트너즈와 근로계약을 체결해 근무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고용노동부의 직접고용 시정지시 대상 제빵사 5천309명 가운데 해피파트너즈와 근로계약을 체결하지 않고 남아있는 제빵사는 700여명이다.

이 가운데 한노총 소속은 400∼500명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