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임모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5일 밝혔다.

정대협은 "전날 임 할머니의 건강 상태가 악화해 병원에 입원했으나 이날 돌아가셨다"며 "유가족 결정으로 장례 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임 할머니는 13세 때 공장에 데려다주겠다는 말에 속으셨다"며 "해방 후 몸과 마음의 병으로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셨다"고 덧붙였다.

임 할머니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31명으로 줄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오찬을 하고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