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초청 오찬 자리에서 "아직 성급한 판단이나 기대는 금물이지만 가능하다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며 "평창올림픽을 평화의 올림픽, 나아가 한반도 평화를 일구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88 서울올림픽은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 위상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5000불 수준이던 국민소득이 6배나 성장해 3만불을 눈앞에 두고 있고, 한류 열풍을 일으키며 세계를 열광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은 이후 30년간 대한민국이 이룬 성장과 발전을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지난 한 해 여러모로 걱정이 많으셨을 것이고, 나라가 하루빨리 안정돼야 자식들도 잘될 텐데 하셨을 것"이라며 "그러나 비바람 속에서 나무뿌리가 더 굳게 내리듯 나라가 굳건히 서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혁신 성장을 통해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일자리를 늘리고, 자식 세대가 부모님을 잘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성장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게 하고, 국민이 내 삶이 좋아졌다, 살림살이 나아졌다고 느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