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구속 후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이 의원은 10억원이 넘는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원은 5일 오후 검찰에 출석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신자용)의 조사를 받았다.

그는 얼굴을 두 손으로 가린 채 검찰 청사로 들어갔다.

이 의원은 지역 정치권 인사와 사업가 등으로부터 10억원이 넘는 불법 장치 자금과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4일 새벽 구속됐다.

그는 정당한 후원금을 받았을 뿐 대가성 있는 돈이 아니였다고 주장하는 상태다. 또 금품 공여자들과의 접촉은 보좌관이 한 일이라고 부인하는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