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떠난 니퍼트 kt행 / 엑스포츠 제공

더스틴 니퍼트(37)가 메디컬 테스트를 무사히 마치고 kt행을 확정지었다.

지난 4일 kt 측은 "외국인 투수 니퍼트와 연봉 총액 1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니퍼트는 2011년 두산에 입단해 7년간 94승43패 평균자책점 3.48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다승, 승률, 평균자책점 3관왕을 차지하며, 정규시즌 MVP와 KBO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하지만 30대 후반에 접어든 나이, 높은 몸값 때문에 두산은 니퍼트와 재계약을 포기했다. 두산 팬들은 아쉬운 마음에 니퍼트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신문 광고를 내기도 했다.
임종택 kt 위즈 단장은 "구위, 이닝 소화력 등 에이스 투수로서의 역량뿐 아니라 KBO 리그 적응력, 인성과 성실성 등이 검증된 니퍼트를 올 시즌 외국인 투수로 최종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 본인이 kt에서 뛰고 싶다는 의지를 전달해 왔고, 리그 정상급의 경기운영 능력과 탈삼진율 등을 고려할 때 올 시즌 kt 선발진의 주축으로서 팀 성적 반등을 이끌 것"이라며 덧붙였다.

니퍼트는 "내 가치를 인정하고 KBO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할 수 있는 기회를 준 kt 구단에 감사 드린다. 스프링캠프 등 시즌 전까지 훈련에 전념해 구단의 기대에 부응하는 활약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 3일 입국했던 니퍼트는 오늘(5일) 비행기로 미국으로 돌아간다. 니퍼트의 스프링캠프 합류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