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가 영화 '젝스키스 에이틴'으로 데뷔 20주년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젝스키스 에이틴'은 18년 만에 세상의 빛을 보게 된 젝스키스 정규 5집 'ANOTHER LIGHT'의 탄생 풀스토리를 담은 리얼 다큐멘터리 영화다.

젝스키스는 1997년에 데뷔해 '폼생폼사', '커플' 등 불후의 명곡을 탄생시키며 가요계 아이돌 시대를 열었다. 그러나 2000년 5월 최고의 인기를 뒤로하고 4집 '컴백'을 끝으로 각자의 길을 걸어왔다.

2016년 '무한도전'에 출연하면서 운명적으로 다시 뭉친 젝스키스는 YG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고 화려하게 컴백했다.
18년 만에 발표한 정규 5집 'ANOTHER LIGHT'의 더블 타이틀곡 '특별해'와 '웃어줘'는 각종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 'TOP10'안에 전곡 줄세우기를 하는 성공을 거뒀다.

'젝스키스 에이틴'은 컴백 앨범을 준비하면서 멤버들이 느꼈던 음악적 고뇌, 앞으로 행보에 대한 생각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영화 속에서 은지원은 "전세계에 유일하지 않아요? 18년을 기다려주는 팬이 있나?"라고 말하며, 기약 없는 공백을 묵묵히 기다려준 팬 '옐로우키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영화는 '스크린X'로 제작해 생동감을 더했다. 3면 스크린을 통해 지난 9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주년 콘서트를 마치 공연장에 있는 듯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다섯 남자의 인간적인 모습을 담은 '젝스키스 에이틴'은 오는 18일부터 서울 용산, 왕십리, 영등포, 목동, 대구, 광주터미널 등 스크린X 10개관을 포함 인천, 제주, 창원, 죽전 등 전국 주요 광역시에 위치한 CGV 극장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