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 /사진=변성현 기자

'집사부일체' 이승기가 '아재' 소리를 듣게 된 이유를 자체 분석했다.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집사부일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이승기는 첫 방송에서 걸그룹에 열광하는 모습이 전파를 탄 후 '아재' 소리를 듣고 있다는 질문에 "생각보다 빨리 듣게 된 것 같다"며 "굳이 거부할 이유는 없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군대 전역한 예비역 1년차들은 다 저와 같은 마인드와 상태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제가 가식적으로 한 것 아니라 군에 있을 때 모든 걸그룹의 존재가 상당히 큰 힘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곰곰히 분석해본 결과 내가 아무것도 안했는데 날 위해 웃어주는 이들은 그들 밖에 없었다"라며 "공수교육 할 때 트와이스를 비롯해 여러 걸그룹을 보고 나갔다. 하루 한 순간 만큼은 그런 존재를 보고 싶었다. 거부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집사부일체’는 인생에 물음표가 가득한 ‘청춘 4인방’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마이웨이 괴짜 ‘사부’를 찾아가 그의 라이프 스타일대로 동거동락하며 깨달음 한 줄을 얻는 프로그램이다.

'집사부일체'는 지난해 12월 31일 첫 방송돼 11.1%(닐슨코리아 조사)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방송 1위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첫 사부 전인권과의 만남은 오는 7일 오후 6시 25분 방송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