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신임 국가위기관리센터장에 윤의철 육군 소장을 임명했다.

5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윤 소장은 지난 4일 국가위기관리센터장으로 임명됐다. 위기관리센터는 안보·위기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윤 소장은 강원도 원주 출신으로 육사 43기다. 최근까지 28사단장으로 근무했다.

권영호 전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은 수도방위사령부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다.

이번 임명은 순환 인사 차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이번 인사가 정권 교체로 변화를 줄 시점이 됐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