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K UHD 해상도에 150인치 화면…크기·무게는 동급 절반 수준

LG전자는 사용 편의성을 높인 초고화질 프로젝터 신제품을 오는 9~1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에서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LG 4K UHD 프로젝터(모델명: HU80KA)'는 가정용 프로젝터로는 최고 수준의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4K UHD(3,840x2,160) 해상도를 갖췄다.

미국표준협회(ANSI)의 프로젝터 투사 밝기 인증 규격인 안시루멘(ANSI Lumen)이 무려 2천500에 달해 기존 제품보다 25% 더 밝고, 화면 대각선 길이는 380㎝(150인치)에 달한다.

특히 신제품은 긴 직육면체 형태의 상단에 자동차 트렁크 문처럼 열리는 렌즈 덮개를 적용하고 안쪽에는 미세하게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거울을 설치해 사용자가 영상을 띄울 위치를 쉽게 조정할 수 있게 했다.
기존 프로젝터처럼 제품을 옮기거나 삼각대를 설치할 필요도 없으며, 덮개를 완전히 뒤로 젖히면 화면을 천장에도 띄울 수 있다.

크기(가로 165mm, 세로 165mm, 높이 470mm)와 무게(6.5㎏)가 동급 프로젝트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손잡이가 달려 이동, 보관이 편리하고, 전원선은 진공청소기처럼 버튼을 누르면 안쪽으로 말려들어 가는 식으로 설계됐다.

또 스마트TV 플랫폼인 '웹OS'를 적용해 인터넷만 연결하면 다양한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신제품은 CES 행사를 주최하는 미국기술협회(CTA)로부터 올해 '홈 오디오·비디오 콤포넌트' 부문 'CES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