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석 의원, 본회의 참석 바란 시민에게 "ㅁㅊㅅㄲ, ㅅㄱㅂㅊ"? 자질 논란 확산
김종석 의원 ‘ㅅㄱㅂㅊ’ 문자 해석 의견분분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본회의 참석을 요구하는 시민의 문자에 'ㅁㅊㅅㄲ' 'ㅅㄱㅂㅊ'라는 답장을 보내 전 국민을 궁금하게 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전안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지 않을 위기에서 시민이 본회의 참석을 요구하는 문자를 연달아 보내자 'ㅁㅊㅅㄲ'라고 답장했다.

이 시민은 이 문자를 받고 전화번호를 저장한 후 김 의원 본인이 보냈다는 걸 확인했다면서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한 책무인 본회의 출석을 요구한 국민에게 욕을 하는 게 현역 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냐. 기가 막힌 것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김 의원은 이 밖에도 "시민을 죽이는 전안법 본회의에 출석조차 하지 않은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본회의 출석을 요구합니다"는 다른 시민의 문자에 'ㅅㄱㅂㅊ'라고 답장을 보냈다.

'ㅁㅊㅅㄲ'에 대해서는 대부분 네티즌들이 욕설이라고 추정하고 있지만 'ㅅㄱㅂㅊ'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세금 바쳐', '시건방충' 등부터 '시골 비추', '소금 배추'까지 갖가지 기상천외한 해석이 나오면서 김종석 의원이 전 국민을 상대로 수수께끼를 내는 것이냐는 분통도 이어지고 있다.

김종석 의원은 이에 대해 5일 "아무런 의미가 없는 문자열이었지만, 순간의 불찰로 딱 한 번 적절하지 못한 문자열이 발송됐다. 그 문자열을 수신한 분에게 양해를 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안법 통과와 본회의 참석을 촉구하는 문자메시지를 매일 수백 건씩 받았다는 것.

김 의원은 "혹시 기계가 스팸으로 대량 발송했거나, 발신 전용 메시지가 아닌가 의문이 들어 자음으로만 구성된 문자로 몇 번 회신했다"고 해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