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진태 役 박정민 인터뷰

박정민 인터뷰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배우 박정민이 개봉을 앞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5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앞서 박정민은 제작보고회와 언론시사회를 통해 "이 작품을 하지 않으면 속상할 것 같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이런 시나리오가 있다는 이야기를 매니저에게 먼저 들었다. 이병헌 선배님이 하신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이병헌 선배님이 이런 소소한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해서 처음엔 의아했다. 그런데 시나리오를 보니 왜 하신다는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덮는 순간 이 기회를 놓치면 타격이 오래 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해보고 싶어서 매니저 형에게 이야기했다"며 "내 또래 배우들이 시나리오를 봤으면 모두 하고 싶다고 얘기했을 것이다. 시나리오도 좋고 이병헌 선배님도 출연하기 때문에 놓치기 싫은 기회이고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박정민은 '강하늘이 하고 싶다고 했으면 양보했을 것이냐'는 질문에 "빨리 군대나 가라고 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하늘이가 하고 싶다고 했으면 글쎄. 그래도 양보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국제시장', '공조' 등을 만든 JK필름의 신작이자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등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높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