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로봇 3종 CES서 공개
모듈화 공정 적용…양산 채비

LG전자(65,3000 0.00%)가 오는 9일부터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8’에서 새로운 로봇 3종을 공개한다. 서빙 로봇, 짐꾼 로봇, 쇼핑 카트 로봇 신제품이다. 기존에 공개한 안내 로봇과 청소 로봇을 합치면 LG전자의 로봇 상품은 5종으로 늘어난다.

서빙 로봇은 고객에게 음식 등을 운반하는 데 활용된다. 로봇 몸에서 선반이 나왔다가 들어가는 방식이다. 호텔 투숙객과 공항 라운지 이용객에게 음식 및 음료수를 24시간 전달할 수 있다. 짐꾼 로봇은 짐을 운반하는 것은 물론 체크인과 체크아웃도 대신 해준다. 로봇의 자동결제 시스템을 통해 호텔 카운터를 방문하지 않고도 체크인 등을 할 수 있다. 쇼핑 카트 로봇은 카트에 담기는 제품의 바코드를 인식해 수량과 가격을 즉시 알려준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고 싶은 제품을 지정하면 해당 제품이 있는 곳까지 안내해주기도 한다.
LG전자는 로봇 제작에 모듈러 디자인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다른 로봇에서 쓰이는 여러 부품을 하나로 묶는 모듈화를 통해 같은 모듈을 다양한 로봇에 적용하는 생산 방식이다. 기존 공항 안내 로봇에 적용한 주행 모듈은 이번에 새로 나온 모든 로봇에 들어갔다. 주행 모듈 위에 쇼핑 카트를 얹으면 쇼핑 카트 로봇이, 선반을 얹으면 서빙 로봇이 된다. 이 같은 모듈화는 LG전자가 로봇 사업을 빠르게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전망이다. 동일한 모듈을 다양한 로봇에서 사용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판매 후 수리 등 애프터서비스 등에도 유리하다.

제품 다양화 및 생산 체제 정비와 함께 로봇 관련 브랜드도 새로 만들었다. 똑똑함(clever)과 친근함(close)의 영어 철자에서 따온 ‘CL’과 지능 제어(operating intelligence)의 앞글자인 ‘O’와 ‘i’를 조합한 ‘클로이(CLOi)’다. LG전자의 로봇 서비스가 추구하는 가치인 ‘일상 생활에서 스스로 생각하고,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를 제공하는 동반자’를 기초로 한 브랜드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