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전문 美오로라와 공동개발…내주 CES서 '레벨4' 목표 프로젝트 발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자율주행 전문기업 오로라(Aurora)와 손잡고 2021년까지 업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겠다고 선언했다.

현대차는 이런 내용의 '현대차그룹-오로라' 프로젝트를 이달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가전전시회) 기간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공동 발표 현장에는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연구개발총괄)과 크리스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할 예정이다.

오로라는 구글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세계적 자율주행 기술 선구자들이 모여 창립한 기업으로, 업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각종 센서·제어기, 클라우드 시스템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오로라는 협업을 통해 세계 자율주행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는 오로라와 동맹으로 '무결점의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시장에 조기 출시해 선점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현대차그룹과 오로라는 3년 안에 업계가 이를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우선적으로 구현하고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구체적으로 2021년까지 운전자 개입 없이 차량 스스로 주행할 수 있는 '레벨 4'(미국 자동차공학회 기준) 수준의 자율주행을 '스마트시티'에서 실현하고, 이 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차를 실제로 판매하겠다는 설명이다.

'레벨 4'는 '운전자가 돌발상황에 주의를 기울인다'는 조건만 달린 사실상 완벽한 자율주행에 가깝다.

이런 목표를 위해 양사는 조만간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하고 적용할 최적의 스마트시티를 선정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는 대도시 전체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도입된 곳으로, 스마트시티 내 모든 도로에는 차와 도로가 서로 통신하는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가 구축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 미국 뿐 아니라 세계 곳곳의 스마트시티가 모두 후보로 검토될 것"이라며 "선정되면 이후 해당 도시와 자율주행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 등을 협의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 프로젝트에는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전기차(FCEV·이하 수소전기차)가 최우선으로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전지 탑재로 안정적 전력공급, 장거리 주행 등의 장점을 갖춰 자율주행 시험차량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게 양사의 공통된 의견이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수소전기차에 자율주행 4단계 수준의 기술을 탑재, 다음 달 초부터 국내 고속도로와 시내 도로에서 시연할 계획인데, 여기에서 얻은 경험과 데이터도 오로라와 공동연구 과정에 활용된다.

현대·기아차는 앞서 지난해 CES에서도 아이오닉 기반의 자율주행차가 라스베이거스 도심을 낮과 밤으로 자율주행하는 시연에 성공하면서 세계적 주목을 받았다.

아울러 작년 8월 경기도 화성시 내 약 14㎞ 구간에 V2X 인프라 구축을 마치고 관련 서비스 검증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오로라와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자율주행은 세계 어디에서라도 안전하게 달릴 수 있는 기술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분야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오로라와 기술 혁신 리더십(주도권)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로라 관계자도 "현대차그룹과 파트너십(제휴)을 통해 전 세계 자율주행 기술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두 회사의 전문성이 결합해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변혁을 이끌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