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전현무-한혜진-이시언-박나래-기안84-헨리가 화려했던 연예대상 무대 뒤에서의 리얼한 속마음을 공개한다. 이들은 소속사가 없는 기안84를 물심양면으로 챙겨주면서도, 한편으로는 수상 욕심을 드러내며 귀여운 설레발을 쳤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는 5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전진수 / 연출 황지영 임찬) 227회에서는 연예대상 시상식에 참석한 무지개회원들의 하루가 공개된다.

지난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은 ‘나 혼자 산다’가 ‘2017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8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무지개회원들의 무대 뒤 현실 반응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이들의 연예대상 뒷이야기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전현무는 이시언과 기안84 사이에서 난감한 듯 손사래를 치고 있고 헨리는 특유의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웃음 짓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헨리는 대기실에서 ‘전대상’을 외치며 전현무가 대상을 받을 것이라고 예측하는 등 ‘전현무 비행기 태우기 주동자’를 자처했다고.
여기에 이시언도 “상 못 받아서 운 사람 있어요?”라며 전현무 몰이에 동참했고, 전현무는 두 장난꾸러기 사이에서 대상 수상에 욕심내지 않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이밖에도 무지개회원들은 소속사가 없는 기안84를 위해 일일 서포터즈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무지개회원 송년회에서 기안84에게 슈트를 선물한 전현무는 연예대상 당일에도 슈트에 어울리는 양말을 빌려줬고, 박나래는 자신의 대기실로 기안84를 데려가 메이크업을 시켜줬다는 후문이다.

전현무부터 헨리까지 무대 뒤에서의 실제 속마음은 어땠을지, 영광의 순간을 함께하며 한 해를 마무리한 무지개회원들의 하루는 오는 5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