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중 2천억원 유입…'무차입 경영'으로 전략 바꿔

지난해 1차 재무구조를 개선한 이랜드가 올해에는 자본 건실화 작업에 집중한다.

이랜드그룹은 이랜드월드가 진행 중인 1조원 자본유치와 관련, "현재까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으로부터 2천억원 유치를 확정했고, 투자 유치 구조를 새롭게 해 나머지 8천억원을 올해 상반기중 끌어들일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이랜드그룹은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가 지난 달 29일 1천억원을 납입했다"며 "해외 명망 있는 투자자들과 이달 이내 납입을 목표로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프리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완료했다"며 "1차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원 퍼즐을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맞출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랜드는 애초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원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 중 미세한 부분에서 의견 차이가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본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랜드는 기존 투자 희망자를 포함해 투자에 관심 있는 해외 투자자들과도 협상을 논의하며 자본유치를 새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1월 중 총 2천억원의 자본이 유입되면 이랜드그룹의 부채비율은 200%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랜드그룹은 "이전에는 국내외 패션과 유통부문의 높은 수익에 힘입어 자금조달을 채권발행이나 은행권 차입 등에 의존해왔으나 이제는 계열사별 상장과 자본 확충으로 '무차입 경영'을 지향하는 자본 구조를 구축해 나간다는 전략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또 "자회사별 책임과 독립경영시스템을 강화해 수익을 동반한 안정적인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며 "1조원 자본유치로 지주회사 체계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사업적으로 선택과 집중을 해서 시너지를 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