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논의되는 개헌안이 이념 편향적이라는 지적과 관련해 “자문위원회 권고안은 말그대로 참고용”이라며 “연초부터 개헌을 무산시키기 위한 보이지 않는 손이 아른거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개정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맡고 있고 12명의 한국당 의원이 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며 “자문위원회 권고안이 문제가 있으면 보고 받을 당시에 문제를 제기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는 최근 “문재인 정부에서 하는 개헌 방향이 좌파사회주의 체제로 근본 틀을 만드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우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자문위원회 권고안은 지난해 12월 홈페이지에 다 공개가 됐다”며 “한국당이 이제 와서 억지 주장을 꺼내는 이유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를 파기할 명분을 만들고 개헌을 막는 정치공세”라고 지적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특정 언론사에서 마치 개헌 헌법개정 초안을 기정사실화해 보도했는데 최종 채택조차 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자문위원 초안을 코드개헌안이라고 주장하는것은 어불성설, 사실왜곡, 견강부회”라고 주장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