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네 명 가운데 세 명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여에 찬성하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 76.7%는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찬성한다'는 답변을 내놨다.
반면 20.3%는 '제재와 압박이 선행돼야 할 사안이므로 반대한다'고 답했다. '잘 모름'이라는 의견은 3.0%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82.6%), 경기·인천(79.1%), 대전·충청·세종(77.3%), 서울(76.5%), 대구·경북(74.9%), 부산·경남·울산(67.6%)의 순으로 찬성 의견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86.6%)와 50대(82.9%)에서 찬성 의견이 80%를 넘었고, 30대(75.6%)와 20대(71.8%)에서도 70% 이상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에서 찬성률 100.0%를 보였고, 민주당 지지층(90.4%), 국민의당 지지층(69.5%), 바른정당 지지층(56.4%) 순으로 조사됐다.

다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찬성 45.8%, 반대 49.5%로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