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특위 자문위 권고안 비판은 질 낮은 호헌 시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4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과 관련한 자유한국당의 지속적인 문제 제기와 관련, "자충수인지 오발탄인지 천지 분간도 못 해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익과 관련한 외교 문제는 당리당략을 넘어 정치권이 지켜야 할 금도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한국당이 뚜렷이 무슨 의혹을 제기하는지 근거도 없고 내용도 불분명하다"며 "그럼에도 당 대표도 하루도 거르지 않고 국정조사를 운운하며 민감한 외교사항을 까뒤집겠다고 나오니, 한국당은 야당이 되고 국익에는 관심도 없다는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이어 "당사국마저 공식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 판에 문재인 정부만 흔들 수 있다면 UAE와의 관계 단절도 상관없다는 것인지 (한국당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그 책임을 어떻게 질지 국민께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다시 경고한다"고 못 박았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특위 자문위 권고안에 대한 한국당의 비판과 관련해서도 "한국당 출신 전 국회의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자문위의 권고안이 사회주의개헌안이라고 주장하는데 자가당착의 극치"라며 "시빗거리로 삼는 권고안의 내용은 두 달 전 국회 홈페이지에 공개됐고 한국당 의원이 참석한 회의에서 보고된 내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빗거리도 안되는 억지주장의 이유는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에 대한 파기 명분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이는 개헌을 무산시키기 위한 질 낮은 정치공세고 호헌시도다.

오늘을 기점으로 즉각 관련 논의를 시작해 2월 임시국회에서 개헌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남북 소통채널 재개에 대해 "우리 정부의 일관된 대화 노력 의지가 상시 대화 체제로 전환될 계기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한다"며 "북한을 세심하게 배려하고 그 신뢰를 바탕으로 큰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