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아스날과 첼시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이 났다. 베예린의 극적인 동점골이 승부를 바꿨다.
아스날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나온 베예린의 극적인 동점골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로 아스날은 승점 39점으로 6위를 유지했고, 첼시는 승점 46점으로 2위 탈환을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전반전부터 양 팀이 빠른 공격을 시도, 도합 14개의 슈팅이 나오는 등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후반전에 들어서야 첫 골이 나왔다. 아스날이 먼저 후반 18분 윌셔가 문전에서 때린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점수를 올렸다.

곧바로 첼시도 반격했다. 베예린이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아자르가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성공시켜 1-1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39분 첼시의 추가골이 터졌다. 우측에서 올린 자파코스타의 크로스를 알론소가 왼발로 밀어 넣어 다시 아스날의 골망을 흔들고 점수를 뒤집었다.

첼시의 승리가 눈앞인 상황, 그러나 종료 직전 아스날이 힘을 냈다. 후반전 추가시간 베예린의 극적인 동점골이 나왔고, 결국 이날 경기는 무승부로 끝이났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