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효린, 태양 / 한경DB

그룹 빅뱅의 태양과 배우 민효린 커플이 오는 2월 3일 결혼식을 올린다.

4일 민효린 소속사 측은 "민효린과 태양의 예식일을 2월 3일 토요일로 확정지었다. 모처의 교회에서 가족, 친지, 지인들과 결혼식을 올린 뒤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지인들과 피로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혼여행은 개인 스케줄 관계로 예정되어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태양, 민효린의 교회 결혼식과 피로연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태양과 민효린은 2014년 뮤직비디오 촬영을 통해 인연을 맺었고 2015년 6월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한 뒤 연예계 대표 커플로 사랑을 키워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