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초청해 오찬간담회를 연다. 지난달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기념 국빈 만찬에 이용수 할머니가 초청된 적이 있지만, 문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청와대에 단독으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길원옥 할머니,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 할머니 8명과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등을 만나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12·28 한일위안부합의 조사’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도 함께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 입장을 정하기에 앞서 할머니들의 말씀을 듣고 경청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 TF 발표와 관련해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 지적했다.

조미현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