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례적으로 예능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친근한 이미지를 강조하며 젊은층 공략에 나섰다.

4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밤 방송된 후지TV계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비트 다케시의 내가 질투한 훌륭한 사람'에 출연했다.

한국에는 영화감독으로 유명한 기타노 다케시(예능명 비트 다케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아베 총리는 방송에서 스트레스 해소법과 관련해 "골프가 좋다.

자연을 보면서 실컷 공을 치는 순간 스트레스가 사라진다"며 작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일시의 골프 라운딩으로 화제를 이끌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속임수를 쓸 것 같다"는 사회자 비트 다케시의 말에 "미일 관계를 나쁘게 할 것 같은 말은 하지 말아달라"며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아베 총리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자신과 여당의 주지지층인 젊은층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내각과 자민당의 지지율은 20대에서 가장 높고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낮아지는 경향이 있다.

작년 10월 중의원 선거 직전 실시된 아사히신문의 투표의향 조사에서는 18~29세의 자민당을 선택한 사람은 41%나 돼 전연령 평균인 34%를 웃돌았다.

일본 총리 관저는 이날 상대적으로 젊은층에 인기가 많은 SNS인 인스타그램의 공식 계정을 개설하기도 했다.

총리 관저 직원이 아베 총리의 집무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소개할 계획이다.

통신은 총리 관저는 이미 페이스북과 트위터, 유튜브 계정을 가지고 있다며 아베 총리가 다양한 정보 도구를 활용해 폭넓은 세대에 어필하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페이지를 별도로 개설해 지난 1일에는 새해 인사를 올리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