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10곳에 스마트홈 기술 적용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의 거주 편의를 개선한 '스마트홈 드림하우스' 사업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스마트홈 드림하우스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마련됐으며, 따뜻한동행이 선정한 10곳에 연내 구축된다.

SK텔레콤은 자사 스마트홈 서비스를 적용한 스위치·가스차단기·인공지능(AI) 스피커 등 다양한 생활 편의 IoT 연동기기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 린나이(보일러), 하츠(레인지 후드)도 가전기기를 함께 제공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휠체어를 이용하거나 침대에 누워 생활을 하는 장애인들은 보일러를 조작하거나, 가스차단기를 열고 잠그는 단순한 일상생활도 어려워하는 경우가 많다"며 "스마트홈 서비스를 이용하면 스마트폰 앱을 터치하는 것 만으로도 다양한 가전기기를 손쉽게 조작할 수 있어 장애인들의 생활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영훈 SK텔레콤 Home Unit장은 "따뜻한동행과 협력해 장애인들이 IoT 기술로 일상생활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내외 건설사 및 가전기기 제조사와의 협력을 지속 강화해 홈IoT 생태계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김종훈 따뜻한동행 이사장은 "스마트홈 드림하우스가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의 앞선 IoT 기술을 활용해 장애인들이 보다 편하게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