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자 67% '혼전 동거 찬성'…가장 큰 고민은 '진로·취업'

대학생 10명 중 6명 이상이 '결혼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원복음화협의회는 조사전문회사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4년제 대학 학부생과 대학원생 총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1.9%는 '(결혼을) 하지 않거나 안 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2년 같은 응답이 43.8%를 차지한 것과 비교해 18.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결혼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대답이 44.5%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37.3%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49.2%로 가장 많았고, 여학생은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답이 50.9%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응답자 67%는 혼전 동거에 찬성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2012년과 비교해 30.9% 증가한 수치다.

혼전 성관계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응답이 30.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 35.3%가 학교생활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24.5%에 비해 10.8%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일을 하는 이유로 '생활비 마련'을 꼽는 응답자가 52.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여행·여가·문화비 마련'이 32.4%로 뒤를 이었고, '학비 마련'이 9.5%로 나타났다.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로 버는 평균 수익은 월 60만 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고민을 묻자 응답자의 61%가 '진로와 취업 문제'를 꼽았고, 20.4%는 '경제적 문제'라고 답했다.

취업 준비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은 78.1%로 나타났다.

2012년 같은 응답이 59.8%였던 것과 비교해 18.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취업을 위해 중요하게 준비하는 것으로 46.8%는 '자격증 취득'을, 38.3%는 '외국어 준비'를 꼽았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추출법으로 지난해 7월 20일부터 8월 16일까지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