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거제 대우조선 방문
"다시 조선강국으로 도약 확신"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3일 “위기 극복과 재도약을 위한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올 1분기 마련해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해 첫 현장 방문 일정으로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쇄빙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건조현장을 찾아 “이 힘든 시기만 잘 이겨낸다면 다시 조선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도 힘들고 어렵지만 구조조정과 혁신을 통해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선업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지원 방침을 밝히는 동시에 구조조정의 고통 분담을 강조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대우조선 전시실에 들러 조선산업 현황을 보고받고 건조 중인 쇄빙 LNG 운반선 ‘야말 6호’를 시찰했다. 이어 4일 출항하는 ‘야말 5호(블라디미르 루자노프호)’에 탑승해 조타실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쇄빙 기술과 LNG 추진 기술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현장 방문과 관련, “신(新)북방정책을 이끌 쇄빙선 건조 현장과 위기 극복 및 재도약을 추진 중인 한국 조선업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신년 첫 산업현장 방문이 채권단의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대우조선인 것을 두고 일부에선 ‘시장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