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이후 무역 증대를 위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를 검토하기로 했다. 영국이 참여를 확정하면 미국 탈퇴 이후 힘을 잃은 TPP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영국 국제무역부가 태평양이나 남중국해에 인접해 있지 않은 국가 중 처음으로 TPP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레그 핸즈 영국 무역부 장관은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고 모든 것을 검토할 것”이라며 “이런 종류의 다자관계에서는 어떤 지리적 제한도 있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견제하기 위해 12개국이 참여하는 다자 간 자유무역협정인 TPP를 적극 추진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TPP가 자국의 무역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지난해 11월 TPP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일본과 뉴질랜드 등 11개 가입국이 미국 없이 발효를 추진키로 의견을 모으면서 TPP는 회생 발판을 마련했다.

영국이 TPP에 참여하려면 TPP 회원국이 개정안 검토를 끝내야 하고, 영국 역시 EU와 브렉시트 이후 관계에 대한 협상을 완료해야 한다. FT는 영국이 TPP에 참여하더라도 EU에 남아있는 것에 비해 경제적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불참으로 TPP 내 가장 경제 규모가 큰 나라는 일본이다. 2016년 영국의 상품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1.6%, 11개 회원국 전부로 대상을 확대해도 8%에 불과하다. 반면 EU 내에선 독일만 따져도 그 비중이 11%에 달한다.

영국 내부에서도 정부의 TPP 가입 계획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FT는 전했다. 지금 당장은 EU와의 협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는 이유에서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