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DB 2배로 확대
네이버의 이미지 검색이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진화하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웹검색 고도화를 위한 ‘그리핀 프로젝트’를 통해 수집된 웹문서 가운데 고품질 이미지를 네이버 이미지 검색에 반영했다고 3일 발표했다. 김상범 네이버 웹&이미지 검색 리더는 “이미지 데이터베이스(DB)의 숫자는 약 60억 건으로 지난해 초보다 2배 이상 늘어났다”며 “더 많은 고품질 이미지 검색 결과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검색은 단어나 문장 대신 사진을 사용하는 검색이다. 카메라가 내장된 스마트폰이 일반화되면서 핵심 전략 서비스로 떠오르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해 9월 범용 이미지 검색 기능인 ‘스마트 렌즈’를 선보였고 11월에는 사진 내 상품의 쇼핑 정보를 보여주는 ‘쇼핑 렌즈’도 내놨다.

김 리더는 “점점 검색어가 길어지고 다양해지는 ‘롱테일(long-tailed)’ 검색 경향이 이미지 검색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보다 양질의 이미지 검색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연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검색 고도화에는 △대규모 이미지 DB 수집 및 정제 기술 △대규모 이미지 데이터 처리 시스템 △이미지 품질 평가를 위한 머신러닝 등 다양한 AI 기술을 활용했다. 사진 내 포함된 문자를 자동으로 식별해 외국어면 AI가 번역해주고 성인이미지는 자동으로 걸러내는 기능도 적용해 사용자 만족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