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이병헌이 댄스 실력이 선천적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3일 오후 서울 CGV 용산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 최성현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병헌은 "시나리오를 받은 순간 재미있겠다는 생각과 함께 걱정도 됐다. '조하, 느닷없이 일어나 브레이크 댄스를 춘다' 라는 지문 때문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연습을 전혀 안 했다. 나의 몸놀림과 춤 솜씨는 선천적인 것이다"며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었던 것 같다. 다들 웃음이 많이 터져서 NG도 나고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 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