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대표는 3일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경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당부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재계와 노동계의 '상생'을 강조한 반면, 제1야당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기업 자유의 중요성을 부각해 서로 방점을 달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정책 등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각을 세웠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함께 노를 젓는다'는 간절한 마음으로 (경제계가) 수출도 기록경신을 하고 수출입을 더한 무역거래도 다시 3년 만에 1조 달러 시대에 재진입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이제) 국민과 함께 일자리도 나누면서 '노동자와 함께 한다'는 의지를 다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이어 "결사항전의 의지로 좋은 기록을 세웠으니, 이제 포기하지 말고 달리자는 의미로 오늘 최고위에서 '마부정제'(馬不停蹄: 달리는 말은 말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뜻으로, 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더욱 발전해 나가자는 취지)를 말했다"며 "계속 이어 달리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자신의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언급한 뒤 "그래도 가진 자를 단 한 번도 증오한 적이 없다"며 "한국사회가 가진 자를 증오하고 분노하는 사회로 가고 있다는 데 참으로 유감"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한국당은 '기업에 자유를, 서민에게 기회를'이라는 모토로 새해를 시작했다"면서 기업인들을 위해 '파이팅'을 외치며 응원했다.

안 대표는 "작년에 수출 호조를 보인다고 하지만 반도체 호황이 거의 대부분이다.

호황이 올해 하반기에 꺼지게 되면 우린 정말 심각한 민낯을 보게 될 가능성이 높다"며 "그때 대비해도 늦는다.

지금부터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일자리 창출은 정부가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규제프리존법이 통과되지 않는 문제까지 여러 걱정과 우려되는 점이 많다"며 정부에 대립각을 세웠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이들 3명의 대표 외에도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이석현 박영선 의원,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과 신보라 원내대변인,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 등도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