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올해 1분기 안에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나서겠다고 3일 밝혔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은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상증자 규모) 1500억원으로 시작했는데 규모를 더 늘려보려고 한다"며 "5000억원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 행장은 "수치를 못 박고 가는 건 아니고 가급적 많이 해보겠다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유상증자 시기에 대해선 "가급적 1분기 내 마무리되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자본금 2500억원으로 시작한 케이뱅크는 지난해 8월 1000억원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지난해 말까지 또다시 15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확정하려고 했지만, 일부 주주사 참여를 확정 짓지 못해 일정이 연기된 상태다.
케이뱅크 유상증자가 지지부진한 데는 은산분리 규제 영향이 크다. 산업자본 지분을 10%로 묶어둔 상황에서 증자를 추진하려면 새로운 투자자를 확보하거나 기존 주주들 동의를 얻어 함께 증자에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올해 새로운 분야 진출을 계획 중인 케이뱅크의 입장에서는 유상증자가 절실하다.

심 행장은 "지난해 출발할 때 예금·대출 기본 기능만 있었는데 아파트 담보대출과 신용카드, 펀드, 해외송금 등이 거의 완료됐다"며 "(올해는) 이 같은 기능 확충해 '올 뱅킹' 달성하는 해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해외송금은 카카오뱅크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시사했다.

지난해 내놓은 방카슈랑스 판매가 미진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모바일슈랑스가 아직 시장 정착이 안 됐고 인식이 오프라인과 달라 맞는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며 "어느 정도 갖춰지면 불이 붙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