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금융권이 담보대출 위주의 영업 관행에서 벗어나 경제성장률 3% 달성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는 뜻을 3일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 범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금융권이 이제까지의 담보 위주 대출에서 투자 중심으로 (대출을) 한다든지 우리 경제의 3% 성장을 위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3%대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고 국민소득 3만달러에 걸맞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이루고자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어 김 부총리는 "신기술과 결합한 금융, 여러 다양화된 금융을 통해서 3% 성장을 위해 금융인 여러분이 역할·헌신하기를 기대한다"며 금융 혁신 필요성도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